"전통이야!"…가족에 끌려 매춘에 나서는 인도소녀들

소박한남자 2011-09-24 (토) 13:12 6년전 1748



인도의 빈민가를 중심으로 아직도 가족에 의해 어린 소녀가 돈을 벌기 위해 사창가로 내몰리고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CNN은 21일(현지시간) 한 소녀의 사례를 들어 “가족들에 의해 전통이라는 명목으로 어린 소녀들이 매춘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기사에서 언급된 지역은 인도 서부의 라자스탄주 바랏푸르 지역. 이 지역에서는 아직까지도 ‘데브다시’(devdasi)라는 이름으로 이같은 매춘이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데브다시는 원래 상류 계급의 사람들을 위해 녀자들이 노래와 춤으로 그들을 즐겁게 한다는 전통이였으나 시간이 흘러 현재는 매춘으로 변질됐다.

현지 주민은 “마을 일부 주민들이 농업이나 일일 로동으로 돈을 벌지만 살기에 매우 적은 돈”이라며 “소녀들의 매춘을 통해 생계를 유지하는 가정이 많다.”고 밝혔다.

전통이라는 명목으로 아버지와 형제들에 의해 사창가로 끌려 간 소녀들이 버는 수입은 하루 20딸라 남짓. 그녀들은 몇개월 간 돈을 벌어 가족들을 부양하고 몇주 동안 집에 다녀오는 일을 반복한다.    

매춘부로 가족들을 부양하는 한 녀성은 “이같은 일을 계속 할 수 밖에 없다. 내 일을 녀동생들이 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CNN은 “많은 인권단체가 이 악습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가난과 전통이라는 이름하에 이같은 일이 자행되고있다.”고 덧붙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