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청소부, 미술관서 유명 예술작품 ‘청소’ 파문

소박한남자 2011-11-10 (목) 13:10 5년전 1723
20111107161713921h2_161713_0.jpg
한 여성 청소부가 미술관의 전시된 작품을 ‘청소’ 해버리는 웃지못할 일이 벌어졌다.

최근 독일 도르트문트의 한 미술관에서 전시중인 유명 예술가 마틴 키펜베르거의 작품인 ‘천정에서 물방울이 떨어질 때’(When It Starts Dripping From The Ceilings)가 청소로 인해 손상을 입었다.

이 작품의 가치는 무려 6만 9000파운드(약 12억원)로 나무로 만들어진 탑과 그 아래에는 갈색 플라스틱 그릇이 설치돼 있으며 물방울로 인한 변색으로 영감을 주는 것이 작가의 의도.

그러나 이 청소부는 자신의 직분에 너무나 충실(?)한 나머지 그릇에 있는 얼룩들을 깨끗이 문질러 새것처럼 만들어놨다.

황당하기는 미술관 측도 마찬가지. 미술관 측은 “청소 업체와는 용역계약을 했다. 계약시 청소는 작품으로부터 20cm이상 떨어진 곳에서 하게 했다.” 며 “회사가 청소원에게 제대로 교육을 시키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나 더 큰 문제가 있다. 작가인 키펜베르거가 지난 2007년 작고해 이 작품의 원상복구가 불가능 하기 때문.

미술관 측은 “다행히 다른 부분은 손상된 곳이 없어 재전시를 하게됐다.” 며 “원래의 작품을 다시 볼 기회가 없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