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m 번지점프 추락 사고 ‘악어 떼 우글대는 강으로’ 충격

연변카페 2012-01-12 (목) 15:35 5년전 4934
무려 111m 높이의 번지점프에서 추락사고가 일어났다.

외신은 8일(현지시간)자 보도를 통해 호주 관광객 에린 랭워시(22)가 번지점프 중 줄이 끊어져 강으로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31일 랭워시는 번지점프를 하기 위해 잠비아와 짐바브웨 경계의 잠베지강 빅토리아 폭포에 위치한 번지점프대를 찾았다. 이곳은 자연 구조물에 세워진 번지점프 중 세계에서 3번째로 높은 111m라는 엄청난 높이를 자랑한다.

1987_L_1326112540.jpg
111m 번지점프 추락 사고 ‘악어 떼 우글대는 강으로’ 충격 ⓒ 해당영상캡쳐

부푼 마음을 안고 뛰어내렸지만 랭워시는 곧 번지줄이 끊어지는 추락 사고를 당했고 악어가 우글거리는 강물에 그대로 추락했다. 의식을 잃지 않았던 랭워시는 번지점프 추락사고 후 두 발이 로프에 묶인 상태에서 필사적으로 강둑으로 기어 올라왔다.

랭워시는 번지점프 추락사고 이후 약 1주일간 병원 치료를 받았다. 당시 랭워시는 “온몸을 두들겨 맞은 것 같았다”고 사고에 대해 회상했다. 실제 랭워시의 온몸은 번지점프 추락사고로 멍투성이었다.

하지만 타박상과 찰과상 외에 크게 다친 곳은 없는 그야말로 ‘기적’을 맞았다. ‘최악의 사고’를 당한 동시에 ‘최고의 행운’을 거머 쥔 인물이 된 셈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