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물이 깊은것 처럼

소박한남자 2011-07-19 (화) 11:32 5년전 1639  

조용한 물이 깊은것 처럼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말들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그말 중에 대부분은
남의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그것도
좋은 이야기가 아니라
남의 아픈곳을 말하면서
그 말에서 기쁨을 찾으려고 합니다
그러나
어떤이는
자신의 경험을 말하며
자기를 드러내려 합니다.

하지만
어떤이는
자기의 경험에 비추어
말을 하지 않고 침묵을 할 뿐입니다.

생각이 깊은 사람은
말을 하지않고 생각을 하며
생각이 없는 사람은
여러 이야기를 생각없이 합니다.

자신이
책임지지 못할 말을 해서는 안될것이며...
확실한 이야기도 아닌 추측을 가지고
말을 만드는 것은 더욱더 않될 것입니다.

사랑의 말로
위로하고, 격려하고 삶의 힘을 돋구어 주는
그런 말을 나눈다면...
얼마나 우리의 삶이 풍요롭고 행복할까요?

사람들은
드러내는 말 보다는 밝은 미소로, 침묵으로,
조용한 물이 깊은 것 처럼 깊이 있는 말로...
사랑과 감동을 전할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아름다운 삶이 아닐까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