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여성 호르몬 요법, 우울증 위험 되레 쑥↑

생활대백과 2016-01-20 (수) 17:36 11개월전 112  
폐경 여성의 안면홍조, 우울증 등 갱년기 장애를 줄이기 위해 선택하는 호르몬 대체요법(HRT)이 오히려 우울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폐경 후 호르몬 치료를 받는 여성의 우울증 발생 위험이 호르몬 치료를 받지 않는 여성보다 2.2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을 생각하는 비율도 호르몬 치료를 받는 여성이 1.4배 높았다.

고려대 안산병원 가정의학과 김도훈 교수팀이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2년) 자료를 토대로 폐경 여성 2286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2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김 교수팀은 폐경 여성(평균 연령 56세)을 직접 만나 인터뷰해 이들의 운동량, 영양 상태, 소득, 우울증 여부 등을 조사했다. HRT를 받는 폐경 여성은 15.9%가 의사로부터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 HRT를 받지 않는 여성의 우울증 진단율은 7.3%에 그쳤다.

HRT를 받는 여성의 26%가 병원에서 우울증 진단을 받지 않았지만 “2주 이상 우울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HRT를 받지 않은 여성의 우울감 경험률은 19.3%였다. HRT를 받는 여성의 우울감 경험률이 HRT를 안 받는 여성보다 1.4배가량 높게 나타난 것이다.

폐경 뒤 HRT를 받는 여성은 22.6%가 “자살을 생각해 본 적 있다”고 답변했다. 이는 HRT를 받지 않는 여성(16.5%)에 비해 1.4배나 높은 자살 생각 비율이다. 자살 생각 비율은 폐경 뒤 HRT 기간이 길수록 높았다. HRT를 받지 않은 여성에 비해 HRT 기간이 각각 5년 이하, 5-10년, 10년 이상인 폐경 여성의 자살 생각 비율은 1.2배, 1.4배, 2배였다. 특히 폐경 뒤 10년 이상 HRT를 받은 여성은 3명중 1명꼴로 자살을 생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장기간 HRT를 받은 여성을 대상으로 한 자살 예방 교육, 홍보가 시급함을 시사한다.

현재 국내 폐경 여성 가운데 상당수가 갱년기 증상 완화를 위해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 단독 또는 황체호르몬(프로게스테론)과 에스트로겐을 함께 주입하는 HRT를 받는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이중 프로게스테론이 우울감 등 부정적인 감정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며 “프로게스테론의 부작용으로 우울증, 자살 충동이 높아질 수 있다”고 했다.

또 “HRT를 받은 여성이 만성 질환을 오래 앓을수록 우울증, 자살 충동 비율이 높았다”며 “폐경 뒤 HRT를 오래 받은 여성일수록 안면홍조, 식은 땀, 심한 감정 기복 등 갱년기 증상을 장기간 겪는 것에 지쳐 우울증, 자살 생각에 빠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폐경 여성에게 HRT를 하면 정서적, 감정적 측면에서도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다. 이 연구 결과(호르몬 치료를 받은 폐경 여성의 자살 생각 연구: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근거)는 세계기분장애학회의 공식 학회지인 '기분장애저널'(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최근호에 소개됐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