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나들이 불청객 '진드기 감염병' 예방 수칙

생활대백과 2016-04-26 (화) 18:01 1년전 412  
따스한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면서 나들이 가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봄철 야외활동이 활발해 지면서 진드기들도 활발한 활동을 하는데, 이 진드기로 인해 감염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에 걸릴 수 있다. SFTS는 항바이러스제나 백신이 없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진드기 감염병의 원인 및 증상

진드기 감염병 SFTS는 주로 SFTSV에 감염된 야생진드기(작은소피참진드기 등)에 물려서 감염되며, 작은소피참진드기는 야외에 서식하고 크기는 3mm 정도 된다. 4월~11월에 활발히 활동하며, 국내에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산의 풀숲이나 수풀이 우거진 곳을 비롯해 도시 주변에서도 볼 수 있다.

잠복기는 6~14일로 주요증상은 38℃ 이상의 고열과 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이며, 두통, 근육통, 의식장애, 경련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심할 경우 혈소판와 백혈구 감소에 따른 출혈성 소인이나 다발성장기부전이 발생하고,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SFTS에 의한 환자는 ‘13년 36명(17명 사망), ‘14년 55명(16명 사망), ‘15년 79명(21명 사망)으로 점차 증가했다. SFTS는 효과가 확인된 치료제가 없고, 백신도 전무한 상태라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진드기 감염병 예방 수칙

1.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 등에서 눕거나 앉지 말고 돗자리를 사용한다.
2. 사용한 돗자리는 씻어 햇볕에 말리는 것이 좋다.
3. 긴 소매, 긴 바지를 착용하여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4.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지 않는 것이 좋다.
5. 등산 시에는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로 다니지 않아야 한다.
6. 야외 활동 후에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았는지 몸에 붙어 있는지 꼼꼼히 확인한다.
7. 야외 활동 후에는 옷을 털고 세탁하고, 샤워나 목욕을 하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임대종 원장은 “만약 진드기에 물렸을 경우 진드기를 손으로 무리하게 잡아당기면 진드기의 일부가 피부에 남아있을 수 있으므로 핀셋 등을 사용해 깨끗이 제거하고 물린 부위를 소독해야 하며, 필요한 경우 병원을 찾아 치료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